주변 사람들은 들어본적이 있을지는 몰라도...
나는 향후 미래의 컴퓨팅에 하드웨어적인 부분에 대한 투자는 기업중심으로 갈 것이라고 본다.
그 가장 큰 이유중의 하나는 네트워크에 있다.
요 근래 몇년간 네트워크의 속도는 점점 더 빨라지고있다.
5년전만해도 기대할 수 없었던 고화질 동영상 보기가 가능해진것이 하나의 예이다.

과거의 단말기 시대가 그랬듯이 디스플레이 장치만 있고, 나머지는 네트워크를 통해서 서비스 업체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사용하게 될 것이라는 생각을 한다.
네트워크가 빨라질수록 사용자와 업체간의 서비스 속도는 실시간화가 가능해지고 이렇게되면 내 컴퓨터의 하드웨어가 없어도 느끼지 못하는 날이 도래할 것이기 때문이다.

처음에는 스토리지 분야도 업체의 제공을 통해서 제공될 것이라고 얘기했었다.
하지만, 지인들과의 대화를 통해서 개인정보 보안과 보호의 문제로인해서 계속 존재하게 될 것이라는 결론에 도달했다. 물론 이 부분도 보안에 대한 특단의 솔루션이 있다면 달라질 수 있겠지만......

오늘 ZDnet 에 난 기사중에 외국의 한 스트리밍 업체가 이와 유사한 서비스를 넷북을 이용해 서비스 플랫폼에 접속하여 시연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얼핏보면 당연히 될 것 같기도 하지만, 100명의 사용자가 3D게임을 한다면 어떨까?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쪽에서는 해당 3D 게임을 지원하는 가장 낮은 그룹의 그래픽 카드를 사용하더라도 고객이 불편하지 않으려면 100개의 그래픽 카드가 필요할 것이다.
자 그럼 다시 생각해보자. 사용자가 1000만명이라면?
과연 쉬울까?

만약 Nvidia나 ATI에서 기업용으로 엄청나게 크고 어마어마한 퍼포먼스를 보여주는 그래픽 모듈 (아마 카드라는 표현으로는 충당이 안 될 듯 싶다)을 개발해서 사용한다면 해결할 수 있지 않을까?

하드웨어의 퍼포먼스를 위한 투자는 기업간 거래가 될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일반 개인 사용자들은 이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접속 단말기와 키를 받게 될 것이다. 그리고 사용료를 지불하게 될 것이다.

사용자에게 어떤 이득이 있을까?
1. 문제가 생겨도 알아서 업체가 고쳐준다.
2. 하드웨어 업그레이드 비용이 필요없다. 업체에서 알아서 사용을 업그레이드 시켜줄테니..
    다만, 좋은 사양의 솔루션을 사용할수록 사용 요금이 비쌀수는 있겠다.
3. 단말기를 가지고 다니지 않아도, ID와 PW만 있으면 사용이 가능할 수 있을 것이다.
4. 심지어 휴대폰으로도 동일한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을것이다.

기업에게 어떤 이득이 있을까?
1. 하드웨어의 퍼포먼스를 공유하기 때문에 지구 정 반대에 있는 국가에 서비스를 이용한다면
    접속율이 상쇄되어 (한국이 낮에 사용할때 지구 반대 국가는 자고 있어서 사용을 안한다)
    2배의 이윤추구가 예상된다.
2. 지속적으로 수입이 들어온다. (월 정액으로 공급할 가능성이 크다)
3. 스토리지 서비스 제공을 하는 경우 데이터 때문에 타사로 이동하는 경우가 줄어들 것이다.
4. 다양한 장치를 지원하게되면 한 사람이 여러 서비스를 이용하게 되므로 부가적인 수익을
    거둬드릴 수 있다.

이 외에도 더 많은 가치가 서로에게 주어지게 될 것이다.

위의 동영상은 이런 생각의 시작을 보여주는 하나의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미래의 노트북은 네트워크 모듈과 디스플레이가 달린 껍데기가 될 지도 모른다.
by Sungjo Park Joe & Soohy 2009.07.04 01:12
아직 사진이 추가되지 않은 텍스트 버전입니다.

설명도 부족한 부분들이 있습니다.

 

  오직 참고사항으로만 살펴봐주시기 바랍니다.

 

  사진및 추가설명은 업무가 끝나고 올리겠습니다.

====

소프트뱅크의 X01HT를 한국에서 사용하기 위해서는 우선 SIM카드가 필요합니다.

국내 이통사의 3G용 SIM카드로서 물론 정상작동하는 것으로

SK의 T로긴,KTF의 SHOW에 들어가는 것이 필요합니다.




 SKT T로긴 LG화상폰용 SIM카드


이 SIM카드에 사용자정보가 담겨져 있고, 경우에 따라서 전화번호나 문자메시지를

저장하는 용도로 사용되기도 합니다.

자 그리고 이제 정면승부를 펼쳐야할 X01HT를 끝까지 충전시킵니다.

충전단자가 mini usb로 되어 있어서 USB케이블로도 충전이 가능합니다.

전원을 키면 일본어로 WM 웰컴메시지 뜨면서..우리에게 익숙한

치과의사와의 약속시간을 COPY / PASTE 하는 화면이 나옵니다.

이 화면이 넘어가고 기초적인 설정이 끝나면 X01HT의 ExtendedROM에 내장되어있는

소프트뱅크 독자의 어플들이 인스톨되면서 소프트리셋을 합니다.

이 ExtendedROM은 히든처리되어있는데 레지스트리 에디터등을 이용해서 유저가 사용하게끔

할수도 있습니다.


[주의!] 이제부터 소개되는 일련의 과정에 대해서 저는 어떠한 책임도 질 수 없습니다.

자칫 소중한 기기가 영구동면상태에 빠질 수도 있으며, 이 경우 국내 이통사는 물론 일본 제조사

그 누구의 도움도 받을 수 없습니다. (당연히 해줄리가 없죠~^^)

어디까지나 자신의 책임에 의해서 진행해야 한다는 것을 알아주세요.


자 우선 여기서 정리해야 할 개념이 있습니다.


1. SIM UNLOCK

단말기를 공급하는 이통사는 해당 단말기에 보조금이나 특정 요금제와 함께 패키지로 판매합니다.

그래서 자사의 이통망에서만 동작하게끔 LOCK을 걸어놓습니다. 이것을 해지하는 것이

SIM UNLOCK입니다.


2. SIM FREE

SIM UNLOCK에 성공하면 X01HT가 국내 이통사의 SIM카드를 받아들이고 해당 이통망에 연결됩니다.

그러나, 단말기 자체는 "무효한 SIM카드 또는 SIM이 없습니다"라는 메시지 창을 띄우다가 결국

그냥 멈춰버리고 맙니다.




  (무효한 SIM카드 또는 SIM이 없습니다) 라는 메시지


이러한 동작을 없애는 것이 SIM FREE 입니다.

이렇게 SIM UNLOCK -> SIM FREE의 과정을 거쳐야 하며,

여기서 X01HT의 부트로더 버전에 따라서 그 방법이 달라지게 됩니다.

1.04와 1.09 그리고 1.14가 있습니다.


 부트로더의 버전은 1.04와 1.09는 전원키와 OK버튼을 같이 누르면 컬러바 화면이 나오면서

 확인을 할 수 있고, 1.14는 그러한 화면이 나오지 않습니다.

 1.09는 1.04로 버전다운을 한 다음 SIM LOCK을 진행해야 하며 1.04와 1.14

는 그대로 진행이 가능합니다.



SIM UNLOCK 소프트웨어


 크게 상용과 프리웨어, 이 두 가지로 나눌 수 있습니다.

각각의 장단점이 있습니다만, 여기서는 1.14 버전을 중심으로 설명하겠습니다.


 프리웨어 SIM UNLOCK을 하면 SIM FREE는 별도로 진행을 해주어야 합니다.

 그래서 나온 것은 SB SIM FREE인데 이것이 1.14에서는 먹지를 않습니다.


상용소프트웨어의 경우, 먼저 SIM FREE를 해 주는 exe파일을 X01HT에 인스톨 시키고

데스크탑에서 DOS창이 열리면서 개발자에게 paypal을 보내고 받는 시리얼 번호를 입력하라고

나옵니다.


여기에서 착안해서 상용 소프트웨어로  SIM FREE를 먼저 하고,

그 후에 SIM UNLOCK을 하는 방법입니다.

좀 혼란스러운 분들도 계실텐데..뭐..이 바닥이 원래 그렇습니다. ^^


우선 제가 경험적으로 알아낸 관련작업은 다음과 같습니다.

                                                           
                                           


1. 하드리셋을 한다

    소프트리셋만으로는 왠지 불안하죠? 실제로 몇몇 실패사례가 있습니다.

   네비게이션 양 옆의 선택버튼을 누르고 리셋을 하면 키보드의  ( ) 키를 누르라는

   메시지가 뜹니다. 그러면 공장초기화 즉 하드리셋이 됩니다.



2. M3100v4bUnlock을 이용해서 welcome.exe을 인스톨

    M3100v4bUlock은 SIM UNLOCK 상용 소프트웨어 입니다.

    welcome.exe는 이 상용 소프트웨어안애 들어있는 실행파일로

    "무효한 SIM카드가 삽입되어 있거나 카드가 없습니다"라는 메시지출력을

    없애주는 역활을 합니다.


   DOS창이 나오면서 IMEI체크를 하나 여기서 진행이 안되도 상관없습니다.


   여기서 더 안들어가도 됩니다.
   화면조정을 하는 상태에서 하얘지다가 멈춤
 
   => 위 작업을 할 때에는 X01HT의 초기설정 화면에서 진행해야 합니다.

  즉, PDA의 스타일러스 보정화면에서 위 작업을 진행해야 합니다.


   => 데스크탑 액티브싱크의 탐색 메뉴를 통해서 X01HT 의 /Windows 폴더안에 welcome.exe가

   있는 지 확인합니다. 이때 데스크탑의 폴더메뉴에서 시스템및 숨겨진 폴더와 파일 보기를 선택

   해야만 볼 수 있습니다.

 


3.  HTC_Hermes_SIM_CID_Unlock_v3을 이용해서 SIM UNLOCK
 

   위 어플은 프리웨어 입니다. 2번과는 달리 화면설정등 초기설정이 완료된 후

   투데이 화면이 나온 상태에서 진행을 합니다.

   위 파일을 다운로두 후 압축을 풀고, autorun을 실행시킵니다.

   데스크탑의 DOS창에서 초기화가 진행됩니다.

   X01HT에서 SSL실행창이 뜨면 OK선택-부트모드로 진입합니다

   DOS창의 메시지 확인 후 아무키나 누름

   윈도우가 뜨면서 체크박스에 체크

   UNLOCK-ROM 이미지 인스톨이 진행되면서 약 10분이 소요됩니다.

 

  => X01및 데스크탑(또는 노트북)의 충전상태가 100%인지 확인하시고

    데스크탑의 경우 하이버네이션이 들어가지 않도록 해 놓으셔야 합니다.

 => 부트로더 1.14의 수순이며, 이하버전일 경우 다른 방법을 이용해야 할 수도 있습니다.



4. 3번파일을 풀었을때 나오는 UNLOCK폴더안의 herm_unlock_v3를 HTC내의
   임의의 폴더로 이동

  =>한글XP윈도우내에서 파일을 이동시킬 때에 X01HT의 MyDocuments의 폴더들이 한자로 되어있기


   때문에 폴더에 특수문자가 들어있다고 안될 때가 있습니다. 이럴 때에는 영문폴더를 X01내에

   만들어주던가 "個人"처럼 깨지지 않은 폴더안에 복사하면 됩니다.



5. 4번의 어플을 실행 SIM UNLOCK과 CID UNLOCK에 체크

  체크박스에 체크를 하고 실행시키면 잠시 후 성공메시지가 뜹니다.

  리셋을 해 줍니다.


-

 본체의 전원을 끕니다. 밑부분 잠금쇠를 열고 덮개를 벗깁니다. 손가락이 살짝 떨리죠?

 괜찮습니다. 처음엔 누구나 다 그렇습니다. ^^

 배터리를 벗기고.....

 SIM카드를 살짝 삽입해 줍니다.

 너무 쎄게 밀면 상처가 날 수 있으므로 부드럽게 밀어 넣어주세요.

  (뭐냐..이 "노란 손수건"같은 분위기는..^^)


이제 다시 전원을 키고...그간의 작업이 과연 성과가 있었는지를 확인하면 됩니다.

SIM카드를 넣으라는 메시지가 뜨지 않고,

안테나바가 세워지고

통화버튼을 눌렀을 때 전화모드에서..

SKT 또는 KTF(KTF show도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만 아직 확인은 못했습니다)의 캐리어 표시가 뜨면...


KTF SIM 카드는 인식이 안되는 걸로 확인되었습니다. 이 점 유의해주세요!!

바로 성공한 것 입니다 !!

by Sungjo Park Joe & Soohy 2007.05.09 20:09
우선 제가 X01HT에 관심을 가진 이유는 M1000, M330 , M4500 같은 스마트폰,PDA폰을 사용하면서

 항상 부족하다고 느꼈던 "키보드 입력"에 대한 갈증을 채워줄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이 부분은 TREO 650을 사용해 보면서 더 확실해 졌고,

 샤프의 W-Zero3 그리고 W-zero es를 사용하면서 더욱 강해졌지요.



1999년. 세기말의 시대에 구입했던 SPH-M1000


 아쉽게도 TREO650은 한국에서 사용하기 위해서는 전파연구소의 전파인증을 받아야 했고,

 게다가 블루투스가 내장되어 있기 때문에 개인이 인증을 받기 위해선 수백만원의 인증비용이

 발생한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게다가 약 8개월 동안 3번을 방문했지만 계속 심사거절을 당하면서 TREO 650은 그냥

 PDA로 사용하는 데 만족해야만 했지요.


 W-Zero3 와 es는 미려한 디자인과 무선랜도 달려있지만 PHS방식이라 국내에서는 아예 사용이

 불가능했습니다.



이 멋진 녀석이 국내엔 왜 없을까? -.-


 



 그러던 차에 눈에 띄인 것이 바로 소프트 뱅크의 X01HT 입니다.

 이 제품의 특징을 이야기하면...좀 길어집니다.


 우선 아래의 사양을 함 천천히 읽어보시죠.


시스템정보

프로세서

400MHz Samsung CPU

메모리

ROM:128MB RAM:64MB SDRAM

OS

Windows Mobile 5.0

전원

배터리

리튬 이온 폴리머 1300mAH

충전시간

약3시간

연속대기시간

GSM의 경우 최장 200시간

W-CDMA의 경우 최장 250시간

 

※실제사용시간은 달라질 수 있습니다.

역속통화시간

GSM의 경우 최장 5시간(화면 off시)

W-CDMA의 경우 최장 4시간(화면 off시)

 

※실제사용시간은 달라질 수 있습니다.

미디어재생

약 8시간(WMV), 약12시간(WMA)

전압

3.7V

디스플레이

LCD

2.8"컬러 반투사식TFT-LCD

터치스크린

해상도

240×320(65,636색)

표시방식

종 / 횡

통신방식

규격

HSDPA/W-CDMA/GSM

안테나

내장

외장

사이즈(가로×세로×두께)

약112.5mm(L)×58mm(W)×21.95mm(T)

(닫은 상태, 돌기부분제외)

중량

176g(배터리,스타일러스 포함)

카메라

메인카메라

200만 화소 컬러 CMOS 카메라

(표준/매크로 절환 렌즈,라이트 장착)

서브카메라

10만화소 칼라 CMOS 카메라

해상도

1600×1200,1280×1024(SXGA),640×480(VGA),320×240(QVGA),160×120(QQVGA)

비디오:352×288(CIF),320×240(QVGA),176×144(QCIF),128×96

디지털줌

최고 8배

오디오

오디오콘트롤러

AGC

코덱

AMR/AAC/WAV/WMA/MP3

외부인터페이스

적외선

IrDA SIR

miniUSB

USB, 시리얼, 오디오, 전원접속용

카안테나코넥터

GSM용 외부 코넥터

Bluetooth??;

Bluetooth;표준규격Ver.2.0준거

무선 LAN

IEEE 802.11b/g

확장슬롯

카드슬롯

microSD™ 메모리카드



 일단 스펙만으로 본다면 최강입니다.

무선랜, GSM, HSDPA, W-CDMA, 블루투스, 적외선 까지 갖춘 최강의 통신 인터페이스.

200만 / 10만 화소 듀얼 카메라 (영상통화가능)

게다가 키보드까지 !







오. 이 수려한 자태.

마치 링 위에서 포즈를 취하는 랜디 오튼 같구나!



 종종 일본출장을 갈 때마다, 양판점에서 실제 제품을 구경했지만,

어차피 한국에서 쓰지도 못할 것..사서 뭐하냐는 생각에 아무런 관심을 가지지 않았습니다.




소프트뱅크의 손사장님. 이런 것도 한국에서 함 팔아보시죠~


그런데..몇몇 일본 유저들이 X01을 색다르게 사용하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먼저 아래의 사진을 보아주세요. 똑같은 X01이냐구요?

아닙니다. 아래 휴대폰은 X01이 아니라  도코모의 HTc Z 입니다.


넌 누구냐?



원래 X01HT와 HTc Z는 모두 같은 회사에서 나온 제품입니다. 그러나 각각 캐리어가 소프트뱅크와

도코모로 다르지요.


여기서 바로 재미있는 일이 생겨났습니다. 소프트뱅크는 W-CDMA와 HSDPA의 일본내 커버리지가


약합니다. NTT 도코모는 넓은 커버리지를 자랑하지요. 하지만 NTT 도코모는 법인전용폰으로 판매중

이며 소프트뱅크는 일반인에게 보조금 얹어서 판매합니다. 그리고 양사의 패킷요금제가 모두

장/단점이 있습니다.



그러자 일본유저들이 소프트뱅크 X01HT로 구매를 해서, SIM을 풀어버린 다음 NTT 도코모의 SIM카드를

삽입해서 사용하는 사람들이 생겨나기 시작한 것이죠.

어떤 때는 소프트뱅크로 어떤 때는 도코모의 휴대폰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한 것이었습니다.



이걸 보고..혹시...한국에서도 사용할 수 있지 않을까? 라는 생각이 들었죠.

일단 문제는 없어 보였습니다. 일본에서 한국으로 출장온 일본인들이 W-CDMA를 자동로밍해서

쓰는 것도 보았고, 마찬가지로 한국폰도 일본에서 사용할 수 있지요.



문제는 SIM의 UNLOCK과 한글화 였습니다. 원래 GSM 과 W-CDMA는 SIM카드를 단말기에 꽂아

사용함으로서 자유롭게 단말기를 교환하거나 할 수 있는 시스템을 취하고 있지요.

그러나 이통사에 단말기에 보조금이나 기타 요금정책 때문에 그것을 보호하기 위해서 여러가지

제약을 걸어놓기도 합니다.


일단 도전해보자! 생각하고 제품을 구하려고 했는데 공기계 상태로 구하느라 좀 애를 썼지요.

 우여곡절끝에 제품을 입수하고 삽질을 몇 번 하다가.. 한국에서도 쓸수있게 만드는데 성공했습니다.

일단 아래 사진들을 보시지요.


 


키보드를 슬라이드 시킨 상태입니다. 꽤 입력감이 좋습니다.




애니콜 블루블랙과의 비교. 그다지 크지 않음을 알 수 있습니다.




X01HT의 장점인 막강한 통신기능을 알 수 있는 커뮤니케이션 매니저

전화, 블루투스, 무선랜..



무선랜과 블루투스,GPS,GPRS(GSM),적외선까지



200만화소 카메라로 찍어본 샤프 W-zero3 es


 


WM 5.0을 채용. 소프트뱅크의 정책에 따라서

SMS가 포켓아웃룩안에 들어가 있습니다.



문제의 SIM UNLOCK 모습

실제로는 4~5개 정도의 어플을 설치하고 여러번 리셋을 해주어야 합니다.

다음 리뷰에서 자세히 다룰 예정!



오오! 네트워크 검색을 했더니..!!



 드디어 SKT의 혼을 받아들인 X01HT !!

음성 착발신을 물론 데이터통신과 문자메시지 송신까지 가능




한글화까지 진행



 한글과 일본어의 공존이 가능하다

 

다음 리뷰에서는 SKT의 혼을 불어넣는 구체적인 방법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단, 이 부분은 어디까지나 개인책임이며 자칫 비싼 돈을 주고 구입한 X01HT가 돌아올 수 없는

벽돌상태로 완전히 망가질 수도 있습니다. 이 점 꼭 명심하시기 바랍니다.


                                                               - 인간어뢰 -

by Sungjo Park Joe & Soohy 2007.05.09 20:04
| 1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