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처음 인터넷을 접하고,
홈페이지를 만들었던때가 1996년즈음이다.

그 때는 휴대폰으로 인터넷을 한다는건 생각도 못했었다. 사실 휴대폰이라는 것도 생각을 못했을거다.

삐삐로 녹음하고, 문자삐삐에 감탄하고,
에어포스트와 시티폰에 신기했었는데..

이젠 스마트폰이 그리고 태블릿이
너무나 익숙한 세상에 살고있다.

어릴때 꿈이 발명가였는데,
이젠 왠만한 발명으로는 세상이 놀라움을 주지도 못할 것 같은 느낌이든다.
사실 대단히 큰 발명을 하고자 한 것도 아니였지만 그 마저도 점점 멀어지는 느낌이다.

직장생활 5년이 넘고나니
이제는 학생이 아니라는 생각이든다.
이제서야 비로소
내가 이 조직에 일을 하러 와 있구나하는 생각이든다.
공과 사, 사람, 그리고 고객과 책임.

사실 더 늦게 느끼기를 바랬는데..
그럴 수 없는 나이가 되었나싶다.

세월이 빠르다.
무언가 순간적으로 늦춰둔 시간을 따라잡은것마냥
세월이 빠르다.
by Sungjo Park Joe & Soohy 2014.02.03 23:34

티스토리 툴바